자료실

대구대교구 청년국 자료실 코너 입니다.
책갈피 > 책갈피

[ 오상의 비오 신부와 함께 바치는 묵주기도 중 ]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리스도를 신앙생활의 중심으로 재발견하게 하는 훌륭한 기도로 묵주기도를 가리키며,그리스도가 묵상과 관상의 핵심임을 마리아의 마음과 믿음으로 깨닫기를 바랐다.

어머니이신 마리아는 믿음에 관한 여러 질문들에 안내자가 되어 주신다.

묵주기도는 교회의 주요기도인 주님의 기도, 성모송, 영광송을 바치는 것이다. 묵주기도 안에서 공동체는 더 나은 신앙과 믿음의 이야기들을 발견하게 된다.

비오신부는 묵주기도의 사람이었다. 그는 자신의 삶에 새겨진 사랑의 표지로 묵주를 늘 손에 지니고 있었다. 비오 신부는 묵주 기도를 '성모님이 인간에게 주신 놀라운 선물'이라고 정의하였다.

또한 '이 기도는 우리 믿음의 요약이요, 희망의 지지대이며, 사랑의 폭발이다.'라고 말하곤 하였다.

비오 신부와 함께 묵주기도를 바친다는 것은 그가 지녔던 정신과 지향과 믿음으로 기도하는 것을 의미한다.